안전처, 소셜 데이터 활용 14억 쏟아 붓고도 활용은 미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민안전처가 소셜미디어(SNS)를 이용한 재난상황 소셜 데이터 분석에 14억원을 쏟아 붓고도 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박성중 의원(새누리당)이 국민안전처로부터 받은 자료를 보면, 정부는 이미 지난 2013년부터 재난 상황에 SNS를 활용하기 위한 투자를 해왔지만 정작 조기 재난경보 기능은 전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박 의원은 안전처 산하기관인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이 재난분야에서 소셜미디어를 활용한 재난관리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4년간 총 14억원의 예산을 들여 트위터를 실시간으로 수집·분석해 71개 재난안전유형으로 분류한 후 재난이슈를 모니터링하고 재난 예측을 위한 데이터를 제공하는 '소셜빅보드' 사업을 진행했지만, 이를 통해 나온 분석 결과를 정부와 지자체, 일부 학계 전문가 등 37개 기관에만 제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재난 상황 전파와 관련한 기능을 전혀 제공하지 않고 있어 민간에서 등장한 관련 서비스(지진희알림)나 미국·호주 등 해외 사례와 비교해봐도 정부가 재난상황에 대한 SNS 활용 우선순위를 잘못 책정해 엉뚱한 곳에 예산이 투입됐다고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더구나 소셜빅보드 사업에 대한 추가 투자 계획도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비판했다.

박 의원은 "우리나라처럼 IT 기술과 스마트폰 활용도가 높은 나라에서 SNS를 활용한다면 더 빠른 재난상황 전파체계를 구축할 수 있다"면서 "안전처는 사후 재난관리 중심의 사업들을 재배치하고 신속한 초기 대응이 가능하도록 현재의 재난상황 예산편성 및 사업계획을 전면적으로 재조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이재운기자 jwle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