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모델 S 90D’ 환경부 인증 신청… 보조금 가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테슬라 ‘모델 S 90D’ 환경부 인증 신청… 보조금 가능?

[디지털타임스 노재웅 기자]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국내 첫 판매 모델은 '모델S 90D(사진)'가 될 전망이다.

29일 업계와 환경부에 따르면 테슬라는 지난 27일 환경부 산하 교통환경연구소에 모델S 90D의 배출가스와 소음에 관한 인증을 신청했다.

테슬라는 현재 모델S 90D의 인증만 신청했고, 모델S의 다른 트림이나 모델 X도 차례로 인증을 신청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테슬라는 고급 세단 모델S를 앞세워 한국 시장에 진출하겠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판매 트림은 공개하지 않았다.

전기차는 배기가스 자체가 없어 사실상 타이어 소음 인증만 통과하면 되기 때문에 테슬라 모델S 90D의 환경 인증 자체는 오래 걸리지 않을 전망이다.

그러나 국토교통부에 제작자 등록을 하려면 판매 차량에 대한 사후관리를 제공할 수 있는 기술 인력과 시설을 확보했다는 내용 등을 입증해야 하는데, 테슬라는 딜러사 없이 미국 본사가 직접 판매하기 때문에 이 같은 부분에서 협의가 필요하다.전기차 구매 보조금 혜택 여부도 판매를 앞두고 큰 관심사다. 일각에서는 테슬라 전기차가 보조금을 받기 위한 기준 중 충전소요시간(완속충전시 10시간 이내)을 충족하지 못하기 때문에 보조금을 받지 못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테슬라는 아직 환경부에 전기차 보조금 지급 대상 신청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모델S 90D의 미국 판매가격은 약 9만달러(약 9800만원)로, 통상적인 수입 절차를 고려했을 때 국내에서는 이보다 소폭 상승한 가격 책정이 예상된다.

노재웅기자 ripbird@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