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산업 추경 106억 투입 … `VR·AR 육성`

온라인 신작 제작 56억원
기업 자부담 30%로 완화
스타트업 기업 참여 유도
AR·VR에 32억8000만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화체육관광부는 게임산업 활성화를 위해 추가경정예산 106억원을 투입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투입하는 예산은 온라인·모바일·가상현실(VR) 게임 제작과 국내 게임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데 활용할 계획이다.

우선 문체부는 국내 게임시장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온라인·모바일 게임 제작지원에 56억 원을 지원해 경쟁력 있는 신작 게임이 활발히 개발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해외 진출 가능성이 높은 콘텐츠 제작 지원을 위한 '글로벌 분야'와 창업 3년 미만 기업이 대상인 '스타트업 분야'로 구분해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스타트업 분야는 대부분의 정부지원 사업에 적용되고 있는 기업 자부담 비율 50%를 30%로 완화해 적용함으로써 스타트업 기업의 참여를 이끌어내겠다는 계획이다.

또 국내 게임산업의 미래 먹거리인 가상·증강(AR)현실 게임콘텐츠 제작지원에도 약 32억 8000만원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최신 흐름의 게임콘텐츠 출시를 확대하고 소비시장을 창출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특히 문체부는 VR 게임 제작에 다소 소극적인 입장을 보여 온 국내 게임업체의 적극적인 참여와 혁신적 스타트업 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선정된 모든 프로젝트를 대상으로 사업비의 최대 70%까지 지원한다. 또한, 가상현실 관련 포럼 등을 통해 가상현실 분야 선도 개발업체의 노하우와 최신 기술 동향에 대한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기회도 강화할 예정이다.

기능성 및 아케이드 게임 제작 지원에는 7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교육·의료·스포츠·국방 등 타 분야 산업과 결합되어 게임의 가치를 확장하는 기능성 게임 제작 지원에 4억 4000만 원을 투입해 자유공모 과제로 총 3개 내외 프로젝트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아케이드게임 제작 지원에도 2억 6000만 원을 투입해 게임산업 생태계의 다양성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우리 콘텐츠 수출의 56%를 차지하고 있는 게임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강화하기 위해 게임테스트(QA), 해외 출시 후 게임서비스(CS), 고객관리 운영(GM) 등을 포함한 마케팅·홍보, 현지문화를 반영한 언어번역 등 국산게임의 현지화에 대한 종합(원스톱) 서비스를 10개 내외의 중소 게임사에 지원하기로 했다. 한편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지원 사업 분야별로 오는 11월 7일까지 지원금 신청을 접수한다. 내달 17일에는 이번 추경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게임사들을 대상으로 서울 중구 문화창조융합벨트에서 사업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담당자는 "이번 추경 사업을 통해 VR·AR 등 급변하는 게임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또한 해외시장 진출을 확대해 게임산업 신시장 창출 지원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