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UAE, 내달 원격의료 서비스

서울대병원-셰이크칼리파 MOU
현지 환자 영상·병리 검사 등
서울대병원에 원격 판독 의뢰
글로벌 연구교육 전용망 설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UAE, 내달 원격의료 서비스
25일(현지시간) UAE 셰이크칼리파병원(SKSH)에서 무스타파 알 하시미 SKSH 대외협력국장(왼쪽부터), 서창석 서울대병원장, 성명훈 SKSH 병원장, 김석화 서울대병원 국제사업본부장이 원격의료 자문 협력에 대한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대병원 제공


이르면 다음 달부터 한국과 아랍에미리트(UAE) 간 원격의료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서울대병원(원장 서창석)은 UAE 셰이크칼리파전문병원과 원격의료 자문을 제공하는 전략적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셰이크칼리파전문병원은 서울대병원이 2014년 8월부터 위탁 운영하고 있는 UAE 대통령실 산하 병원으로, 암·뇌신경·심장혈관 질환을 중점으로 진료하는 3차 의료기관이다. 이 병원은 영상, 병리, 신경, 핵의학 판독을 위한 세부 분야 전문의료인을 채용하는 대신 한국 의료진으로부터 의학적 판단을 위한 자문을 받을 계획이다.

셰이크칼리파전문병원은 우선 영상의학, 핵의학, 병리학, 신경의학(뇌파검사) 4개 분야에서 필요한 경우 서울대병원에 판독을 의뢰하고, 서울대병원은 의뢰받은 날부터 3일 내에 의학적 소견을 회신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셰이크칼리파전문병원과 서울대병원을 잇는 글로벌 연구교육 전용망 설치도 끝냈다.

셰이크칼리파전문병원은 △의료진이나 환자가 추가 소견을 원할 경우 △병원에 세부 전문분야 전문의가 없는 사례일 경우 △의학적 소견과 해석에 차이가 있는 경우△진단을 내리기에 어렵고 복잡한 사례일 경우에 서울대병원에 원격의료자문을 의뢰할 계획이다.

셰이크칼리파전문병원은 우선 영상의학, 핵의학, 병리학, 신경의학(뇌파검사) 4개 분야에 대해 서울대병원에 판독을 의뢰하고, 서울대병원은 의뢰일로부터 3일 이내에 의학적 소견을 회신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현재 두 병원을 잇는 글로벌 연구교육 전용망 설치를 마쳤다.

성명훈 셰이크칼리파전문병원 원장은 "한국의 우수한 의료 기술을 UAE 현지에서 적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원격의료 자문에 대한 UAE 정부가 기대가 크다"며 "그동안 현지에서 병원을 운영하면서 쌓아온 신뢰를 바탕으로 원격의료 자문 모델이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창석 서울대병원 원장은 "이번 협약은 원격의료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있는 국가 시책에 발맞추는 것은 물론이고 한국의 우수한 의료 기술을 수출하는 새로운 모델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남도영기자 namdo0@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