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빅데이터 활용 사업 공모 `우후죽순`

공공 서비스 창출 활동 나서
"체계적인 관리 필요" 지적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방자치단체가 앞다퉈 빅데이터 활용 사업을 전개하면서 실효성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21일 지자체에 따르면 서울시, 대구시, 세종시, 경기도, 강원도 등 광역 지자체는 물론 경기 성남시, 강원 평창군 등 기초 지자체도 빅데이터 도입과 활용에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상암동에 '빅데이터 캠퍼스'를 열고 민간 기업이나 시민들에게 공공 데이터를 개방한 뒤 이를 활용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미 심야버스 노선, 무인 민원발급기 입지, 택시 승차대 등 23개 과제를 분석해 정책에 활용했고, 민관 데이터의 융합과 분석을 통한 정책 결정을 지원하고 새로운 공공 서비스 창출 활동도 진행하고 있다. 또 대구시는 빅데이터 기반 통계분석시스템을 구축해 민간 분야의 빅데이터와 결합해 시정 활용을, 세종시는 대중교통 노선 조정과 어린이·치매환자 긴급구조 등 복지 분야에 빅데이터를 활용하고 있다. 평창군은 노년층을 대상으로 '노쇠예방관리사업'을 각각 추진한다.

공모전을 통한 아이디어·유망 기업 모집에 나선 곳도 있다. 경기도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빅스타 선발대회'를 진행한다. 특히 실제 사업화를 지원하는 스타트업·예비 창업자 대상의 '비즈니스 모델' 부문을 통해 팀당 2400만원 규모의 창업화(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강원도에서는 빅데이터 산업 중심 기관으로 지정된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와 네이버가 함께 '빅데이터X스타트업' 등 다양한 공모전과 포럼을 진행한다. 성남시는 오는 30일까지 빅데이터를 활용한 청년 창업 아이디어를 공모해 총 10개 팀을 선정, 총 2000만원 상당의 포상금을 지급한다.

이처럼 지자체들이 빅데이터 관련 사업과 공모전을 잇따라 진행하자 보다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함께 나오고 있다.

한경록 광주전남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지자체가 당선작에 대해서 이를 사업화하기 위한 멘토링, 자금지원, 창업연계 등 가능한 정책수단을 동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기도 산하 경기연구원은 "경기도는 자체적으로 빅데이터 기반의 공공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을 세우고 있으나 아직 성과가 미미하다"고 지적했다.

이재운기자 jwle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