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포켓몬 고, 힌두교 모독" 서비스 금지 소송 제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도에서 증강현실(AR) 게임 '포켓몬 고'가 힌두교를 모독한다며 금지해달라는 소송이 제기됐다.

8일 현지 일간 퍼스트포스트 등에 따르면 인도 서부 구자라트 주에 사는 알레이 아닐 데이브는 포켓몬 고 개발업체가 인도 내 여러 사원을 게임 내 아이템을 얻는 장소로 지정해, 이곳에서 '포켓몬 알'이 나오도록 한 것은 "종교적 정서를 해친다"며 구자라트 고등법원에 포켓몬고 서비스 금지 소송을 냈다. 이 게임은 현실거리 곳곳에 있는 포켓몬을 잡아 이들 간 대결하는 것으로, 특정지역에 있는 '포켓몬 알'을 찾아 부화시키면 희귀한 포켓몬 캐릭터를 획득할 수 있다.

이에 데이브는 "많은 힌두교와 자인교 사원에서는 육식이 금지되기에 신도들은 계란을 들고 사원 내에 들어가는 것도 불경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런 곳에서 '알'이 튀어나오고 이를 수집하도록 한 것은 힌두교·자인교 신도들의 종교적 감정을 해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증강현실을 기반으로 야외에서 돌아다니면서 하는 이 게임이 사생활을 침해할 뿐 아니라 이용자들이 다치거나 숨질 위험이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나이앤틱이 만든 이 게임은 아직 인도에 정식 출시되지 않았다. 하지만 게임 실행파일을 스마트폰으로 내려받으면 인도 내에서 게임이 가능하다. 현재 젊은 층을 중심으로 많은 이들이 포켓몬 고를 즐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구자라트 고등법원은 소 제기 사실을 정부와 나이앤틱에 통보하고, 이달 말 심리를 시작할 계획이다. 정채희기자 poof34@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