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능정보사회 추진단` 4개팀 체제로 출범

인공지능 중심 제4차 산업혁명 국가전략 수립
범정부 코디네이터 역할 수행
연내 '지능정보사회플랜' 마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래창조과학부가 인공지능 중심 제4차 산업혁명 시대의 국가전략 수립을 위한 '지능정보사회 추진단'(이하 추진단)을 발족했다. 추진단은 전 부처에 거쳐 추진될 인공지능 정책의 범정부 코디네이터(조정자)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4일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는 지난 1일 지능정보사회 추진단이 발족했다.

지능정보사회 추진단은 제4차 산업혁명 시대 인공지능 기술 확산에 따른 경제사회의 미래 변화상을 분석하고, 국가 차원의 중장기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추진하는 역할을 맡는다.

추진단은 정보통신기술(ICT)은 물론 산업, 서비스, 일자리, 교육, 법제도 개선 등 경제사회 각 분야에서 대책을 수립하는 역할이다.

이날 출범한 추진단은 '지능정보사회 추진단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규정안' 총리훈령에 따라 설치됐다.

김용수 미래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이 추진단장을 맡으며, 부단장은 국장급 이상 고위공무원 중에서 새롭게 선발할 계획이다.

또 추진단은 기존 미래부의 여러 기능을 모아 제도혁신, 산업육성, 사회, 교육·고용 등 4개의 팀 또는 과를 새롭게 편제해 활동할 계획이다.

지능정보사회추진단은 인공지능 관련 정책을 추진하는 타 부처와도 협업을 강화해 연내 범정부 종합대책인 '지능정보사회플랜'을 내놓을 계획이다.

또 정부는 추진단과 별개로 지능정보 관련 업무 전문성 강화를 위해 민관합동 추진협의회를 결성할 계획이다. 민관합동 추진협의회는 최양희 미래부 장관이 의장을 맡으며, 차관급 이상 공무원과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다.

이에 따라 정부의 인공지능 사회 종합대책 마련을 위한 정부 조직은 구성을 거의 완료했다.

앞서 지난 7월에는 삼성, LG, SK, 네이버, 현대차 등 7개 민간기업이 공동 출자하는 지능정보기술연구소가 출범했다. 초대 소장으로 김진형 한국과학기술원(KAIS) 교수가 임명됐다.

업계에서는 제4차 산업혁명과 인공지능에 대한 정부 대응이 정권 차원의 이벤트에 그쳐선 안 된다고 지적한다. 업계 관계자는 "앞으로 다가올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해 대응 조직과 사업의 연속성을 보장하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spark@
▶박지성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