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소스소프트웨어재단, 개인·기관 출연자 모임 진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오픈소스 도입 확대를 추진하기 위한 '오픈소스소프트웨어재단(OSSF)'이 31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호텔에서 재단 출범을 위한 기금출연자와 창립회원 모임을 열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재단설립준비위원장인 고건 이화여대 석좌교수를 비롯한 다수 개인 출연자와 LG전자, 슈어소프트테크 등 관련 기업 출연자, SW 중심교육 선정 대학 등 창립회원들이 참석했다. 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정보통신기술협회, 한국인터넷진흥원, 전자통신연구원 등 관련 공공기관 관계자들도 참여했다.

오픈소스소프트웨어재단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사용국에서 생산국으로 전환을 추진하고, 국제공동체와 협력 활동을 전개함은 물론 아시아 협의체를 구성할 계획이다. 또 우수 인재육성을 위한 개발자 공동체 지원 및 오픈 협력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한편, 오픈소스 사용권에 관련한 민간 거버넌스 체계 구축도 추진할 계획이다.

재단설립준비위원회는 추후 이사회, 사무국, 기술위원회, 자문위원회 등의 조직을 갖출 예정이다.

고 위원장은 "지난 15년 넘게 대한민국은 정부중심으로 공개 소프트웨어 활성화를 추진하였고 그 결과로 리눅스재단 등과 같은 국제 공동체에서 한국 기업과 개발자들의 활동성과도 나오고 있다"며 "이제 공개 소프트웨어 활동에 보다 자발적인 민간의 참여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이재운기자 jwle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