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SW분야 여성인재 육성 앞장설것"

민관합동 SW 테스크포스 회의
SW중심대학 방전방향 등 논의
맞춤 취업교육과정 개발 등 추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소프트웨어(SW) 분야 여성 인재 확대를 위해 민·관이 머리를 맞댄다.

지난달 31일 미래창조과학부는 한국여성정책연구원에서 최재유 차관과 고건 이대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26차 민관합동 소프트웨어 테스크포스(SW TF) 회의를 개최했다.

2014년 SW를 5대 유망서비스 중 하나로 선정한 이후 총 26차례 이어진 이 회의체에서는 이날 갈수록 중요해지는 SW 여성인재 육성을 강조하기 위해 주요 안건으로 'SW여성인재 수급활성화 추진계획'과 함께, '국가전략 프로젝트 추진동향(SW부문)', 'SW중심대학 발전방향 및 성과', '미국 공공SW사업 발주·관리 벤치마킹' 등을 상정, 논의했다.

미래부는 특히 SW 분야가 기술 디자인, 컨설팅 등 소프트 능력과 협업이 중시되는 산업 환경에서 다양성과 창의성이 요구되는 특성상 여성 인재의 중요성이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SW TF에서도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시대를 이끌어갈 여성인재 양성을 위해 'SW여성인재 양성 및 사회진출 인식 확산'을 목표로, 맞춤형 취업교육과정 개발, SW여성지원 네트워크 구축, ICT·SW 분야 여성인재 DB구축 및 취업지원, SW여성인재 사회인식 제고 등의 세부 전략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TF 팀장인 최 차관은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시대와 지능정보사회에서 국가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풍부한 감수성과 소통능력을 갖춘 여성인재의 확보가 필수"라며, "미래부는 SW 여성인재 양성은 물론 여성 친화적인 고용문화를 조성하는 데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재운기자 jwle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