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센트, 중국 선전에 첨단 신사옥 내년 완공…"IoT 플랫폼 활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국 정보기술(IT) 공룡 텐센트가 중국 선전(심천)에 5억9900만 달러(약 7000억원)를 들여 첨단 신사옥을 짓고 있다고 블룸버그가 31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텐센트는 내년 완공을 목표로 현 사옥과 1마일 정도 떨어진 선전 빈하이 지역에 건물 2동을 짓고 있다.

새 사옥은 50층짜리, 39층짜리 2동으로 면적은 34만㎡다. 1층과 21층, 34층에서 구름다리 통로를 통해 두 건물이 이어지는데 이 공간에는 강당과 회의실, 전시센터와 300m짜리 달리기 트랙도 있다.

텐센트는 이 건물을 활용해 사물인터넷(IoT) 플랫폼을 테스트할 계획이다. 텐센트 관계자는 이 신문을 통해 "중국에는 이 정도 규모의 스마트빌딩이 없었다"면서 "이 건물을 차세대 스마트 기기와 기술을 위한 거대한 시험장으로 활용할 예정이기 때문에 이 프로젝트는 상징적"이라고 말했다. 정채희기자 poof34@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