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TV캐스트` 150초 이상 동영상에만 15초 광고 붙이기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는 동영상 서비스 'TV캐스트'의 사용자 불편을 줄이기 위해 자사가 광고 영업권을 가진 동영상 콘텐츠부터 150초(2분30초) 이상의 동영상 클립에만 15초 광고를 적용하는 것으로 서비스 규정을 변경한다고 29일 밝혔다.

이용자가 의무적으로 봐야 하는 광고 시간이 전체 영상 길이의 10%를 넘지 않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새로운 규정은 약관에 동의한 창작자와 제휴사에 한해 10월부터 적용키로 했다.

TV캐스트에 등록된 상당수 동영상 콘텐츠의 광고 영업권은 지상파 방송사 등이 설립한 스마트미디어랩(SMR)이 가지고 있다. 네이버는 지난해 11월 창작자 수익을 강화하기 위해 자체 콘텐츠에도 15초 광고를 일부 도입했다.

네이버는 이번 광고 규정 변경에 따라 창작자가 손해를 입지 않도록 내년 연말까지 플랫폼 수수료를 전액 면제키로 했다.

네이버는 채널 개설과정을 1주일 이상에서 1분으로 단축하고, 콘텐츠 성과 분석에 쓰이는 통계 기능의 항목을 3개에서 21개로 확대하는 등 온라인 약관과 정산 시스템도 9월부터 바꾸기로 했다. 정채희기자 poof34@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