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용 메신저의 가치와 도입 시 유의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업용 메신저의 가치와 도입 시 유의점
최근 비즈니스에 메시징 어플리케이션의 활용도가 커지고 있다. 메시징 어플리케이션이 사람과 사람 간의 소통을 돕고 고객과의 관계 강화로 인한 매출 증대와 업무 효율성 향상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기 때문.

무상 컨슈머용 어플에는 WhatsApp(사용자 9억명), Wechat(사용자 11억명), Facebook Messenger(사용자 6억명), Line(사용자 5억명)등이 있으며, 비즈니스용 메시징 어플의 경우 대부분 유상이거나 프리미엄으로 제공된다. 비즈니스용 메시징 어플은 브라우저나 스마트폰에서 어플로 이용하는 형태로 도입 후 기업의 판매 매출이 약 40%, 생산성이 30% 향상됐다는 조사결과가 있다.

미국 Gallup사는 "기업용 메신저의 사용은 기업과 고객 간에 연대감 및 브랜드 가치의 향상을 불러올 수 있으며, 기업 내 조직 신뢰감과 이해도가 개선, 보다 강한 조직으로 성장할 수 있는 포인트가 되기도 한다"고 전한다.

실제로 일본 내 주요 일간지 신문사는 기업용 메신저인 InCircle을 도입, 사내 메일을 90% 감소시켰으며 기자의 오(誤) 송신 메일로 인한 내부 정보 유출 위험을 최소화 시켜 사내보안을 강화한 바 있다. 이는 사내 표준 커뮤니케이션 툴로 자리하게 됐으며, 현재 사내 업무효율성을 크게 높인 사례로 인정받고 있다.

또한 올해 7월에 일본에서 개최된 국제 모던 호스피탈 전시회에서 의료 스탭들과의 업무에 InCircle의 Chatbot을 적용하여 환자의 정보를 편리하게 주고 받는 시스템의 데모를 처음으로 시연해 화제가 된 바 있다.

다만 메시징 어플리케이션 도입에 있어 주의해야 될 점은 정착을 위한 장기적인 접근이 필요하고 자사 보안 정책과의 연계성 그리고 기존 커뮤니케이션 툴과의 사용 구분이 명확하게 이루어 질 수 있는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BYOD와 같은 스마트폰의 사내 이용 행태를 선(先) 확립, 정착시킨 후에 고객과의 업무를 위한 사용의 적용 범위를 점차 넓히는 자세가 필요하다.

yei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