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생활과학

`그림자 연극` 동작, 컴퓨터가 만든다

이제희 서울대 교수팀 개발
알고리듬 이용 새 자세 발견 

남도영 기자 namdo0@dt.co.kr | 입력: 2016-08-01 15:08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그림자 연극` 동작, 컴퓨터가 만든다
이제희 서울대 교수팀이 개발한 '그림자 연극 컴퓨터 알고리듬'으로 계산한 자세가 실제 목표한 그림자를 만들 수 있는지 3D 프린터로 출력해 확인한 모습. 미래부 제공



국내 연구진이 사람이나 물체 그림자로 이야기를 전달하는 공연 예술인 '그림자 연극'을 컴퓨터로 만드는 알고리듬 기술을 개발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이제희 서울대 교수(컴퓨터공학부)팀이 그림자를 만드는 다양한 동작을 컴퓨터 알고리듬으로 구현할 수 있는 새로운 원천기술을 확보했다고 1일 밝혔다.

연구진은 실제 그림자 연극 전문 공연팀이 쓰는 방법을 컴퓨터 알고리듬으로 개발했다. 우선 그림자 연극팀이 동작을 만들고 연습하는 전체 과정을 녹화한 뒤, 이를 분석해 그림자 형태를 동작으로 바꿀 때 쓰는 주요 전략을 도출했다. 이를 컴퓨터가 인식할 수 있는 수식 등으로 만들어 접목한 결과, 컴퓨터가 다양한 그림자를 사람이 할 수 있는 동작으로 바꿔 제시했다. 코끼리나 토끼 등 복잡한 그림자 형태를 입력하면 컴퓨터가 이를 만드는 사람 동작을 알려주는 방식이다. 연구진은 이 기술 개발로 새로운 그림자 형태를 표현하기 위한 자세와 동작을 찾기 쉬워져 그림자 연극 콘텐츠를 더 쉽게 만들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 교수는 "이 연구결과는 컴퓨터의 빠른 탐색능력을 이용해 창의적인 자세와 움직임을 발견하고 만드는 기술을 제시한 것"이라며 "그림자 공연 콘텐츠뿐 아니라 다른 공연·예술 분야의 콘텐츠 발굴에도 많은 영감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 기초연구지원사업(개인연구)으로 진행했으며,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ACM 트랜잭션즈 온 그래픽스'에 게재됐다.

남도영기자 namdo0@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