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세계 스마트폰 보급률 70% 육박… 세계1위 한국은 몇%?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주요 50개국 보급률 70% 육박
80% 넘긴 국가도 13개국 달해
교체수요 확보가 주요 과제로
삼성·애플 교환 프로그램 가동
세계 스마트폰 보급률 70% 육박… 세계1위 한국은 몇%?

세계 스마트폰 보급률 70% 육박… 세계1위 한국은 몇%?

올해 세계 주요 50개국의 스마트폰 보급률이 70%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스마트폰 시장 포화가 현실화하면서, 제조사들은 신흥 시장을 넘어 이제 스마트폰 '교체 수요'를 잡는 게 중요한 과제가 됐다는 분석이다.

지난달 30일 시장조사업체 TNS, KT경제경영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3월 기준으로 세계 주요 50개국의 스마트폰 보급률은 69.5%로 70%에 육박했다. 휴대전화 10대 중 7대는 스마트폰인 셈이다. 이는 1년 전과 비교해 5%포인트 이상 증가한 것으로, 지난해 주요 50개국의 스마트폰 보급률은 64% 수준이었다.

올해 스마트폰 보급률이 80%를 넘긴 국가도 13개국에 달했다. 1년 전 5개국보다 배 이상 늘었다. 50개국 중 스마트폰 보급률이 50% 미만인 곳은 우크라이나(35%)가 유일했다.

우리나라는 올해 스마트폰 보급률이 91%를 기록했다. 작년 83%에 비해 8%포인트 증가했다. 우리나라는 싱가포르, 아랍에미리트와 함께 보급률 91%로, 세계에서 스마트폰 보급률이 가장 높은 국가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과 중국 보급률은 각각 72%, 79% 수준이었다.

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성숙기를 넘어 포화 상태에 이르면서 제조사는 이제 교체 수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실제 삼성, 애플 등은 스마트폰을 교체하는 소비자를 겨냥, 새 스마트폰 교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사용하고 있는 스마트폰을 반납하면 남은 할부금을 내지 않고 새 스마트폰으로 교환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스마트폰 교체 수요자를 잡아두기 위한 마케팅 프로그램인 셈이다.

특히 스마트폰 기술이 상향 평준화돼 제조사 간 제품력 차이가 크게 나지 않기 때문에 교체 수요를 잡는 게 더 중요해졌다고 업계 전문가들은 전했다. KT경제경영연구소 관계자는 "스마트폰 시장이 교체 수요 위주의 시장으로 전환하고 있다"며 "기존 단말과 비교해 뚜렷한 차이점이 없다면 스마트폰 판매량이 크게 증가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박세정기자 sj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