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윈도10 업그레이드 `원성`에 방식 개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마이크로소프트(MS)가 최신 운영체제(OS) '윈도10' 강제 설치에 따른 불만이 커지자 알림 화면을 개선했다고 2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현재까지 MS는 '지금 업그레이드(Upgrade now)'만 창에 표시하고 이를 미루기 위해서는 여러 단계를 추가로 거치도록 했었으나, 개선 이후 '날짜와 시간 설정(Choose time)', '업그레이드 거부(Decline free offer)' 등을 추가해 첫 화면에서 원하는 대로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오른쪽 상단 '닫힘(X)' 버튼을 누르면 업그레이드 화면이 꺼지도록 개선하고, 며칠 후 다시 알린 뒤 그때 업그레이드 거부 옵션을 선택하면 더 이상 알람을 표시하지 않도록 조치했다.

MS는 최근 미국의 한 여행사 대표로부터 윈도10 강제 설치에 따른 업무상 피해에 대해 1만달러(약 1200만원)를 배상하는 판결을 받으며 입에 오르내린 바 있다.

MS는 다음달 29일까지 윈도7 이상 사용자에 대해 윈도10 무상 업그레이드를 권하고 있으나, 기업용 환경의 경우 호환성 등의 문제로 사용자들이 업그레이드를 미루고 있다.이재운기자 jwle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