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린바이오, `임신중독증 조기진단` 미래부 과제 선정

미래부 2021년까지 25억원 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린바이오사이언스는 미래창조과학부의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의 '임신중독증 조기진단 기술개발' 과제에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서린바이오는 2021년까지 총 25억원을 지원받아 강원대학교와 함께 환자의 혈액 마이크로RNA를 이용해 임신중독증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기술개발에 나선다. 마이크로RNA는 유전자가 단백질이 되는 과정을 조절할 수 있는 작은 RNA 조각으로, 세포의 발생과 분화, 사멸, 분열 등 세포 내에서 다른 유전자를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서린바이오 관계자는 "임신중독증이 유래하는 마이크로RNA를 발굴해 질환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생체분자인 '바이오마커'를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임신중독증은 보통 임신 20주 이후에 발병하는 단백뇨를 동반한 임신성 고혈압 혈관질환이며, 아직 명확한 원인은 밝혀진 바 없다.

김지섭기자 cloud50@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