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용 게임, 일반 대중에 테스트 가능

문체부 허용기준 완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화체육관광부는 시험용 게임물의 시험 실시(베타테스트) 허용 기준을 완화하는 내용의 '게임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14일 밝혔다.

시험용 게임물은 게임 사업자에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등급분류제(출시 전 게임물관리위원회로부터 등급분류를 받도록 한 제도)에서 특례로 명시한 것이다. 게임 사업자는 개발 중인 게임물의 성능·이용자 만족도 등 점검 목적의 시험용 게임물을 일정 기준(기간·인원 등) 내에서 사전 등급분류 없이 일반 대중을 상대로 평가(베타테스트)할 수 있다.

개정 시행령에 따르면 컴퓨터(PC)·온라인·모바일 시험용 게임물의 시험 실시 기간은 30일 내에서 60일 내로 연장된다. 시험 참여 인원은 1만 명 내에서 2만 명 이내로 확대된다.

또 아케이드 시험용 게임물의 시험 실시 기간은 15일 이내에서 30일 이내로 연장되고, 시험에 제공할 수 있는 게임기는 10대 이내에서 20대 이내로 늘어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시험용 게임물 시험 실시 기준 완화로 게임콘텐츠 개발자가 충분한 기간과 인원을 확보한 뒤, 대중을 상대로 게임을 시험할 수 있게 됐다"며 "이에 따라 게임 오류를 개선한 완성도 높은 게임을 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