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기반 실시간 모니터링… 대포통장 한달새 4건 적발 결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빅데이터 기반 실시간 모니터링… 대포통장 한달새 4건 적발 결실


■ 증권사 IT임원을 만나다
(1) 백종우 NH투자증권 CISO


증권업계 IT가 '확' 달라졌다. 과거 보안시스템 미비와 낙후된 인프라에서 벗어나 빅데이터부터 인공지능(AI), 오픈뱅킹, 클라우드, 블록체인까지 첨단 IT기술을 경쟁적으로 도입하며 금융혁신을 본격화하고 있다. 이에 주요 증권사의 IT담당 임원들을 만나 신기술 도입 계획과 최근의 성과 등을 직접 들어본다. 첫회로 빅데이터로 대포통장 사냥에 나선 NH투자증권의 백종우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 상무)를 만났다.

"빅데이터로 수상한 계좌 정보를 실시간으로 자동 탐색하니 적중률도 높아지고 대포통장 적발에 투입됐던 인력이나 시간도 크게 줄었습니다."

13일 서울 여의도 NH농협재단 사무실에서 만난 백종우 NH투자증권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 상무·사진)는 최근 구축한 빅데이터 기반 대포통장 모니터링 시스템의 성과를 이 같이 소개했다.

백 상무가 이끄는 NH투자증권 정보보호부는 지난달 9일 빅데이터 기반의 대포통장 모니터링 시스템을 업계 최초로 구축, 이 시스템을 통해 최근 한 달 동안 4건의 대포통장을 적발하는데 성공했다.

NH투자증권의 대포통장 모니터링 시스템은 지난 2014년 구축했던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을 업그레이드한 것이다. 당시부터 NH투자증권은 타 증권사들과 달리 '빅데이터'를 접목하는데 주목했다. 갈수록 교묘해지는 이상 거래 징후를 실질적으로 포착하기 위해서는 단편적인 방식의 FDS가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백 상무는 "대포통장의 특성상 기존 거래를 안 하던 계좌에서 갑자기 거래가 발생하거나 CD기에서 입금한 직후 자동이체 혹은 직접 지점을 방문해 바로 출금을 해가는 경우가 많아 계좌 중심으로 거래 데이터의 상관관계를 분석하는 빅데이터가 필요했다"고 말했다.

이어 "2014년 당시 6개 증권사가 공동으로 솔루션을 구매해 FDS를 구축하자는 논의를 금융투자협회 중심으로 진행했었으나 이때 제시된 솔루션에는 빅데이터가 빠져있었다"며 "우리는 빅데이터가 당시에도, 향후에도 굉장히 중요하다는 판단을 했고 독자 구축을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대포통장 모니터링 시스템은 방대한 수집데이터에 대포통장의 특성을 반영한 자체 룰 30~40여개, 시나리오 10여개를 적용하고 의심 계좌로 여겨질 경우 업무지원부 모니터링 담당자에게 메시지를 통해 알린다. 담당자는 걸러진 계좌 정보를 확인하고 은행연합회 등에 계좌 정보를 전송하고 은행연합회는 해당 금융기관에 확인을 요청한 후 지급 정지 등의 조치를 내린다.

빅데이터 기반의 대포통장 모니터링 시스템은 무엇보다 기존 투입해야 했던 시간과 인력 등 비용을 대폭 줄였다. 기존 FDS의 경우 일 40만건의 이상거래 징후를 수집하는 반면, 대포통장 모니터링 시스템은 일 70만건 이상을 들여다 볼 수 있다. 이상 거래를 포착하기 위해 수집되는 데이터의 범위도 기존 비대면 채널 계좌 거래 정보에서 지점이나 CD·ATM 등 모든 계좌 거래 내용과 금융결제원 의심유의 계좌, 일시 인출정지 계좌 등 광범위하게 확대됐다. 탐지방법의 경우 이체 전 추가인증 단계뿐 아니라 본거래, 과거이력까지 동시 다발적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정확도가 높아진다. 백 상무는 "기존에는 대포통장 모니터링이 업무지원부 2명이 하루 300~500건에 이르는 이상 징후 계좌를 하나하나 들여다보는 수작업으로 이뤄졌는데 하루 종일 매달려서 해도 다 보는 것은 무리가 있었다"며 "그러던 것이 자동화 시스템을 통해 한 명이 한 두 시간 정도 매달려 하루 평균 70건 정도만 확인해보면 되는 방식으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앞선 기술 도입이 가능했던 배경은 전사적인 지원 덕분이다. 대포통장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투입된 비용은 무려 10억원에 이른다. NH투자증권은 이달부터 각종 보안 솔루션에서 발생하는 로그 데이터 등의 상관관계를 하나의 시스템에서 분석할 수 있는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도 시작했다. 백 상무는 "금융권의 개인정보 유출 문제나 불법 거래 등이 만연해지면서 신뢰도가 하락했었는데 이를 극복하고 평판을 개선하기 위해 대대적인 투자를 했다"며 "12월 초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시해 더욱 강화된 보안 기술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정기자 clicky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