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지자체, 정책에 빅데이터 적용 확대

인력·비용 효율적 활용 가능
교육부·인천시 등 잇단 도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 기관과 지방자치단체들이 새로운 정책을 제안하고, 변경할 때 빅데이터를 활용하고 있어 주목된다. 빅데이터는 새로운 정책 입안시 근거로 활용될 수 있고, 한정된 인력과 비용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어 앞으로도 적용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교육부, 인천광역시, 조달청, 한국도로공사 등 정부기관과 지자체들이 빅데이터를 정책에 반영하는 사업을 추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각 기관이 빅데이터 활용에 나선 것은 데이터에 근거한 체계적인 정책 입안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또 정책 당사자들이 필요한 부문과 개선이 필요한 부문에 대한 사항도 파악할 수 있어, 정책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교육부는 그동안 진행된 정책 반응을 빅데이터로 수집해 평가하는 작업을 진행한다. 교육부는 지난 3년간 국내 주요 포털과 커뮤니티, 블로그 등에 교육부 정책과 관련된 정보 중 긍정적으로 평가받는 부분과 부정적으로 평가된 정책을 분류하고, 주요 원인을 파악해 향후 정책에 반영할 때 활용할 계획이다.

또 인천시는 빠르면 오는 9월까지 민원 분석에 빅데이터를 활용한다. 현재 시가 운영하는 59개 시스템(재정, 교통, 교육, 국토, 재해, 방송 등) 각 분야별 부서 개별 보유 공공공데이터와 분야별 민원 발생량을 분석해, 민원이 많아지는 시점에 맞춰 대응 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이외 조달청은 보건의료부문 빅데이터 융합DB구축을, 한국도로공사는 고속도로 빅데이터 분석 사업 진행을 통해 도로 활용도를 조사하고 이에 맞는 인력, 자원 배치를 통해 교통량 관리에 나선다. 국내 빅데이터 업체 관계자는 "빅데이터 활용이 이전까지는 민간기업 중심이었지만, 올 들어 정부기관과 지자체에서 관련 사업이 늘고 있다"며 "정부기관의 경우 빅데이터 정보를 민간 기업에 비해 쉽게 확보할 수 있어 도입 효과가 높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형근기자 bass007@dt.co.kr
▶이형근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