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 삼성SDS, 산업 보안서비스 `맞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IBM - 삼성SDS, 산업 보안서비스 `맞손`
한성원 삼성SDS 사이버 보안사업팀 상무(왼쪽)와 로만 튜마 IBM 아시아태평양 보안 세일즈 총괄 리더가 에너지·유틸리티 산업을 위한 보안사업협력 양해각서를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IBM 제공

IBM과 삼성이 산업 현장에 특화한 보안 서비스 제공을 위해 손을 잡았다.

16일 한국IBM(대표 제프리 알렌 로다)에 따르면 IBM과 삼성SDS는 '에너지 및 유틸리티 산업을 위한 보안사업 협력을 위한 전략적 제휴 (MOU)'를 체결했다. 두 회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에너지·유틸리티 산업에 특화하여 컨설팅, 솔루션 및 운영에 해당하는 보안 전반에 대한 보안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SDS는 20년간 그룹 보안 시스템 운영 경험을 통해 축적한 노하우와 역량을 쌓았으며, 지난해부터 사이버보안사업팀을 신설하고 시큐아이(SECUI) 지분 인수 등을 통해 내부 역량을 강화하고 대외적으로 보안 사업을 적극 펼치고 있다. 여기에 IBM의 클라우드 기반 위협 인텔리전스 공유 플랫폼인 'IBM X-포스 익스체인지(IBM X-Force Exchange)'를 활용해 전 세계 위협 정보를 빠르게 파악하고 이에 대한 대응 전략을 수립, 보안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IBM이 가지고 있는 발전 및 생산설비, 제어 시스템 등 해당 산업에 특화된 검증된 보안 컨설팅 역량과 분석, 인텔리전스 기반한 IBM의 통합 보안 프레임워크 솔루션과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SDS는 나아가 IBM의 빅데이터 분석·보안분석 역량을 접목해 공정 설비에 설치한 모든 센서의 데이터를 수집·분석·시각화할 수 있는 분석 솔루션도 선보일 계획이다. 한성원 삼성SDS 사이버보안사업팀 상무는 "IBM의 글로벌로 검증된 보안 역량과 솔루션과 삼성SDS의 축적된 국내 경험 및 노하우의 융합을 통해 보다 경쟁력 있는 보안 서비스를 제공할 것" 이라며 "기반산업인 에너지 및 유틸리티 산업의 선진화된 보안 서비스를 통해 해당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신호철 한국IBM 보안사업부 상무는 "두 회사의 시너지로 한국의 에너지 및 유틸리티 산업 고객들에게 새로운 차원의 보안 기술을 통해 혁신과 변화를 맞이할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운기자 jwle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