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중국서 상표권 소송 승소…애플과 상반된 판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국 법원이 상표권 소송에서 다국적 기업 페이스북의 손을 들어주면서, 페이스북의 중국 진출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이 중국에서 '페이스 북'(face book)이란 브랜드를 등록한 회사를 상대로 한 저작권 소송에서 승소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베이징 고급인민법원은 광둥성에 있는 중산펄리버드링스라는 회사가 2014년 '페이스'와 '북' 사이를 띄어쓴 '페이스 북'으로 상표권을 등록한 것이 무효라고 판결했다. 이 업체는 포테이토 칩이나 채소 통조림 같은 식품을 생산한다.

업계에선 이번 판결이 중국 정부가 페이스북에 대한 태도를 누그러뜨리고 있는 신호로 보고 있다. 페이스북은 3월 기준으로 세계 16억명 이상이 쓰고 있지만, SNS에 대한 강도 높은 검열이 시행되고 있는 중국에서는 접속이 차단돼 있다.

특히 지난주 이 법원이 애플의 '아이폰' 상표권 소송과 관련해선 중국 업체 손을 들어줬다는 점에서 이 같은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다. 앞서 베이징 고급인민법원은 중국의 가죽제품 업체 신퉁톈디가 'IPHONE(아이폰)'이라는 상표를 사용할 권리가 있다고 판결했다.

중국 현행법상 세계적으로 유명한 브랜드를 보유한 다국적 기업은 중국 내에서도 이 상표가 잘 알려졌다는 점을 증명해야 한다. 중국 법원은 접속이 차단된 페이스북보다 폭넓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애플의 아이폰이지만 중국 업체가 애플의 중국 진출보다 앞서 상표 등록을 한 점, 제품의 종류도 다르다는 점에서 자국 업체의 손을 들어줬다.

상반된 판결을 놓고, 지난 3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가 중국을 방문해 적극적 구애에 나선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당시 저커버그는 중국 인터넷 분야를 담당하는 류윈산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을 면담했으며 최악의 스모그 속에서도 베이징 톈안먼(天安門) 광장에서 조깅 하는 등 '쇼맨십'을 펼쳐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정채희기자 poof34@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