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주도 개발 감마선폭발 관측 우주망원경, 우주로 발사 성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 연구진이 주도한 '감마선 폭발 관측 우주망원경'이 발사에 성공했다. 이 망원경은 우주에서 가장 큰 폭발인 '감마선 폭발'을 관측해 초기 우주의 비밀을 밝혀내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박일흥 성균관대 교수팀이 주도해 개발한 'UFFO 패스파인더 우주망원경'이 러시아 로모노소프 인공위성에 탑재돼 보스토치니 우주센터에서 발사됐다고 28일 밝혔다. 이 날 오전 11시에 발사된 위성을 실은 로켓은 3단계 분리에 성공했고 기준궤도에 들어갔으며, 위성은 14시 07분에 최종 궤도에 안착해 지상과의 교신에 성공했다.

빅뱅 이후 우주 최대 폭발로 알려진 감마선 폭발은 우리 은하 전체가 발하는 에너지양을 단지 수초에서 수분의 극히 짧은 시간 동안 분출한다. 이 폭발은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도 모르고, 발생 후 금방 사라지기 때문에 폭발 초기 순간의 포착이 극히 어렵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스위프트(Swift) 감마선폭발 관측 위성으로도 폭발지점 파악 후 1분이 지나서야 관측이 시작되기 때문에 폭발 초기 순간의 실체에 대한 관측이나 연구는 거의 없었다.

UFFO 패스파인더 우주망원경은 엑스선 망원경으로 우주에서 발생하는 감마선 폭발과 같은 초고속 섬광을 포착하고, 초고속 회전반사경이 1초 이내에 표적을 추적해 초민감 광센서(ICCD 센서)가 장착된 자외선·가시광 관측 망원경이 섬광의 초기 순간을 촬영하는 원리로 설계 됐다. 연구팀은 이 망원경으로 지금껏 관측할 수 없었던 1초~1분 사이의 폭발 초기의 실체를 밝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망원경은 490㎞ 우주 상공에서 약 3개월간 시험 후, 3년 동안 엑스선과 자외선, 가시광 대역에서 감마선 폭발을 관측할 예정이다. 관측 자료는 국내외 우주 및 지상 망원경 연구그룹에 공개할 계획이다.

박일흥 교수는 "UFFO 패스파인더 추적망원경은 한국이 처음으로 우주분야 국제공동연구팀을 결성, 주도한 성과로 NASA도 미처 계획하지 못한 감마선 폭발의 초기 순간을 최초로 관측 할 것"이라며 "극한우주와 초기우주 연구에 새로운 지평을 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도영기자 namdo0@dt.co.kr



한국 주도 개발 감마선폭발 관측 우주망원경, 우주로 발사 성공
감마선 폭발의 상상도. 감마선 폭발은 빅뱅 이후 우주의 최대 폭발 현상으로, 태양의 일생동안 방출하는 에너지를 단지 수초 ~ 수분만에 분출하며, 하루에 서너 번 발생한다. 그러나 그 기원과 메커니즘은 아직 알려져 있지 않으며, 불과 10년 전부터 본격적으로 연구가 시작된 분야다.(미래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