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타시큐리티, 기계학습 적용 웹해킹 차단 `클라우드브릭 2.0` 공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펜타시큐리티시스템(대표 이석우)은 21일 웹해킹 차단 서비스 클라우드브릭(Cloudbric)의 업그레이드 버전 2.0의 베타버전 제공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버전은 기계학습(Machine Learning) 탐지엔진 카탈리스(Catalice)를 탑재해 웹사이트 맞춤형 지능형 탐지를 지원한다. 각 웹사이트별로 서비스의 특성을 학습하고 비정상 트래픽과 공격 의심 접속을 찾아내는 웹사이트 맞춤형 탐지가 가능해져 클라우드브릭 웹해킹 차단 기능을 강화했다.

기존에는 특정 규칙을 위반하거나 유해한 속성을 가졌는지 여부에 대해서만 분석했다면, 업그레이드를 통해 각각의 웹사이트가 가지고 있는 속성과 데이터 특징까지 파악해 공격에 대한 분석이 더 정교해졌다. 개별 웹사이트가 가진 특징을 패턴으로 인식하면, 그 특징을 가진 트래픽에 대해 별도 처리가 가능해 정탐률은 높이고 오탐률은 낮출 수 있게 된다.

이 밖에도 대시보드 업데이트 주기를 실시간으로 바꾸고, 공격 데이터를 스프레드시트 파일로 내려 받는 기능도 추가했다.

김덕수 펜타시큐리티시스템 기획실장(전무)은 "각 웹사이트 특성에 따라 공격 유형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머신러닝의 학습능력을 이용하여 개별 사이트에 맞는 맞춤형 차단 시스템을 도입하게 되었다"며 "이를 통해 클라우드브릭2.0은 그 어떤 웹보안 서비스보다 사용자들이 편안함을 느낄 수 있으며 정밀한 탐지 기능을 보유한 강력한 보안 제품으로 업그레이드 되었다고 확신할 수 있다"고 말했다.이재운기자 jwle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