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인니 `라자다` 10억달러에 인수

동남아시아 시장 공략 발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국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가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을 위해 인도네시아 전자상거래업체인 '라자다'를 인수했다.

알리바바는 12일(현지시간) 라자다가 발행한 신주를 5억 달러(약 5700억원)에 매입하는 등 총 10억 달러(약 1조1500억원)를 들여 지배지분을 확보했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이른바 '동남아의 아마존'으로 불리는 라자다는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태국, 베트남, 싱가포르 등 동남아시아 등지에서 온라인으로 의류 등 물건을 판매하는 업체다. 이 회사의 연간 거래액은 11억 달러(약 1조2600억원), 고객 수는 800만명에 이른다.

중국 1위 전자상거래업체인 알리바바는 이번 인수를 통해 중국뿐만 아니라 동남아시아 시장을 공략할 발판을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마이클 에번스 알리바바 사장은 성명을 통해 "라자다에 대한 투자로 알리바바는 중국 밖의 크고 성장하는 시장에 접근할 플랫폼을 얻게 됐다"고 밝혔다.

정채희기자 poof34@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