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CE부문 5600명 줄었다

DMC연구소 본사 편입 등 이유
일부 인력은 현장으로 재배치
일각선 가전사업 미래 우려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 CE부문 5600명 줄었다

[디지털타임스 황민규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해 CE(소비자가전) 부문 인력을 5600명 가까이 줄인 것으로 확인됐다. 꾸준히 이어진 인력감축과 조직 재정비에 이어 CE 산하에 있던 DMC연구소를 본사 직속으로 떼어내면서 가전 사업부문 인원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지난달 31일 삼성전자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 CE 부문의 전체 직원은 1만5926명으로 집계됐다. 2014년 말 기준 2만1511명에서 5585명 줄어든 셈이다.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IT·모바일) 부문과 반도체, 디스플레이를 담당하는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의 직원수가 소폭 늘었다는 점에 비춰보면 특히 CE 부문에서는 적극적인 인력 조정이 진행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처럼 CE 인력이 크게 줄어든 것은 DMC연구소를 비롯해 디자인센터, 글로벌기술센터 등 기존 CE 부문에 소속해 있던 연구기관들이 전사 직속으로 편입했기 때문이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지난해 10월부터 DMC연구소 등 핵심 연구 조직들을 재편하면서 최소 1500여명 수준의 직원을 현장으로 재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인력 조정은 3대 사업부문에 속하지 않은 비사업직군 직원의 급증으로 이어졌다. 지난해 말 기준 삼성전자 내 비사업직군 직원수는 9581명으로 전년(7613명)보다 1968명 늘었다. 비사업직군은 CE, IM, DS 등 3대 사업 부문에 속하지 않는 본사 경영지원, 상생협력, 연구소 등의 인력을 포괄한다.

삼성전자의 전체 임직원 수는 2014년 말 기준 9만9382명에서 3000여명 가까이 줄어들었다. 삼성전자 임직원 수는 2008년 이후 계속 증가하다 지난해 처음으로 내림세로 돌아섰다. 특히 연구개발 부서의 축소가 도드라졌다. 2개로 나눠있던 미국 연구소를 1개로 통폐합했고 전자소재연구소와 정보응용연구소 등도 사라졌다.

업계는 삼성전자가 가전 사업을 중심으로 인력 조정에 나선 배경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일본의 샤프, 도시바 등 한때 세계 가전 시장을 주름잡던 기업이 최근 일제히 중국계 기업에 매각되는 상황이어서 삼성전자 가전 사업의 미래 방향성에 대한 우려도 있다.

지난해 삼성전자 CE 부문에서 절반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는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가 대대적인 경영진단을 받았다는 점도 배경의 하나로 언급된다. 또 지난 수년간 CE 부문이 DS, IM 부문과 비교해 영업이익률 측면에서 늘 고전해왔다는 점이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 삼성전자 CE 부문은 2014년 영업이익률이 2.4% 수준으로 하락한 이후 좀처럼 3%의 벽을 넘지 못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경영진단 이후 삼성전자 CE 부문의 사업 구조 효율화를 위해 적극적인 구조개편을 실시했다"며 "일부 인력조정도 있었지만 산하의 연구조직을 떼어내 구조를 슬림화한 것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황민규기자 hmg815@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