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ICT인재 모셔라" 세계 각국 영입경쟁

취업비자·영주권 신청시 혜택
미국·호주 등 선진국 적극적
칠레는 취업비자·사무실 지원
한국, 지원대상·혜택확대 등
인재 영입 정책 다양화 필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각 국 정부가 ICT 육성을 위해 해외 인재 유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어 주목된다.

우리나라도 2012년부터 해외 ICT인력 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대상과 혜택이 적어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7일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은 세계적인 저출산 추세에 대응해 각 국 정부들이 유능한 ICT 인력을 유치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주요국의 해외인재 유입정책 동향'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는 미국과 호주 등 ICT 선진국 외에 신흥국가도 적극적으로 ICT 인재를 유치하기 위한 정책을 분석했다. 주요 국가가 인력 확보를 위해 제공하는 정책은 취업비자와 영주권 신청시 조건을 완화하거나 혜택을 주는 방식이다. ICT 인재들이 안정적인 업무환경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지원해 자연스럽게 인재들이 유입하도록 유도한다.

미국은 취업비자 발급 기준에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과학자, 특정 부문 석박사 학위 소지자에 가중치를 둬 해외 인재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취업비자를 연장을 통해 영주권도 신청할 수 있게 제도적으로 보장한다.

호주도 영주권 자격심사에 자격증과 근무경력에 가중치를 둬 ICT 인재들이 안정적으로 일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싱가포르도 ICT 등 전문직종을 대상으로 임금에 따라 취업비자 신청을 할 수 있도록 한다.

최근에는 신흥국가들이 적극적으로 ICT 인재 영입에 나서고 있다. 칠레는 국적에 상관없이 매년 스타트업 경진대회 참가를 통해 선발된 100개 팀에 1년 취업비자, 사무실 등을 지원한다.

우리나라도 해외ICT인재 유치 사업을 2012년부터 진행해 지금까지 총 41명 해외 인재를 유치했다. 기업과 대학(원)이 인재를 유치하면 인재 1명 당 연 2억 원 이내에서 인건비와 체제비를 지원한다. 기존 한인 대상이었던 국적 제한도 올해는 외국인까지 확대했다. SW업계는 정부가 해외 ICT 인재 유치를 확대하고 있지만, 대상과 지원을 더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도 국내 일자리가 부족한 상황에서 해외 인재 영입에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없는 것도 현실이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측은 "주요국들은 세계 우수 인력 확보로 창업 생태계 조성 경쟁을 벌이고 있다"며 "해외 스타트업 국내 창업을 유도 지원사업과 해외 인재 관련 정책을 다양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형근기자 bass007@
▶이형근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