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예방 위해 음주는 피하고, 예방접종은 필수

정진엽 장관 '4대 중증질환 보장 강화'에 따른 현장 방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보건복지부와 국립암센터가 21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9회 암 예방의 날' 기념식을 개최하고 암 예방·관리의 중요성과 건강 생활 실천을 다짐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매년 3월 21일 암 예방의 날은 해마다 증가하는 암 발생률을 낮추기 위해 암 예방 및 조기 진단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실천을 촉구하고자 법정기념일로 제정된 날이다.

특히 이번 암 예방의 날 행사에서는 제정 10주년이 된 암 예방 수칙 중 음주와 예방접종에 대한 일부 개정을 발표했다.

음주 수칙은 기존에 '술은 하루 2잔 이내로만 마시기'로 명시됐지만, 지속적인 소량 음주도 암 발생을 높일 수 있다는 해외 연구 결과를 근거로 '암 예방을 위하여 하루 한 두 잔의 소량 음주도 피하기'로 변경했다.

예방접종에 대해서는 11~12세 여아를 대상으로 새롭게 도입되는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을 수칙에 추가해 '예방접종 지침에 따라 B형 간염과 자궁경부암 예방접종 받기'로 개정했다.

위 두 예방 수칙은 국내외 연구 결과를 통해 개정한 것으로, 보건복지부는 앞으로 다른 수칙들에 대해서도 국내외 새로운 연구 결과를 분석해 보완할 것임을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윤영호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근정훈장), 서창옥 연세대학교 교수(근정포장) 및 이경식 카톨릭대학교 명예교수(근정포장)를 비롯한 총 93명(기관 1곳 포함)에게 시상이 이뤄졌다.

윤영호 서울대학교 교수는 호스피스·완화의료 제도 발전에 기여한 공적을 인정받아 근정훈장을 수상했다.

소아암, 뇌종양 환자들을 대상으로 첨단방사선치료의 도입과 정착을 위해 노력해온 서창옥 연세대학교 교수와, 국내 최초로 호스피스 완화의료 병동을 운영하는 등 호스피스완화의료의 정착에 기여한 이경식 카톨릭대학교 명예교수는 각각 근정포장을 수상했다.

한편 복지부는 고위험 흡연자에 대한 폐암 검진 도입, 지역의료원을 통한 취약지 호스피스 완화의료 강화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제3차 암관리 종합계획을 상반기 중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김지섭기자 cloud50@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