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바스프 합작 `스마트강판` 만든다

양사 1억달러 5대5 지분투자
국내업계 잇단 합작·M&A로
고부가 소재 사업 비중 확대
경기침체·중 설비 증설 대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오롱-바스프 합작 `스마트강판` 만든다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국내 석유화학 업계가 어려운 대내·외 경영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합작과 인수·합병(M&A) 등 사업 구조재편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주요 수출국인 중국의 경제성장률 둔화와 자급률 상승 등의 악재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기술 중심의 고부가가치 제품 비중을 높여야 하기 때문이다.

코오롱플라스틱은 바스프와 한국에 폴리옥시메틸렌(POM) 생산 합작사를 설립하기로 합의했다고 16일 공시했다. POM이란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의 한 종류로 강도와 탄성, 절연성, 화학적 내구성 등이 기존 플라스틱보다 뛰어나면서도 무게가 가벼워 자동차 경량화 소재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코오롱바스프이노폼이라는 이름의 이 합작사는 양사가 5000만달러(약 593억원)씩 50대 50 지분을 투자해 설립한다. 오는 2018년 완공하면 코오롱플라스틱 김천공장은 연간 15만톤의 생산능력을 갖춘 세계 최대 POM 생산단지로 성장한다.

업계 관계자는 "코오롱플라스틱은 고부가 소재의 사업비중을 늘릴 수 있고, 바스프는 중국 등 아시아 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할 수 있다는 점에서 양쪽 모두 이익"이라며 "고부가 소재를 중심으로 한 석유화학 업계의 사업전환 움직임은 앞으로 더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움직임은 국내 주요 석유화학 업계 전반으로 확산하는 추세다. SK이노베이션의 화학 계열사인 SK종합화학은 지난해 사우디 사빅과 합작해 고부가 폴리에틸렌 조인트벤처(JV)를 설립했고, LG화학은 해수 담수화용 RO(역삼투압) 필터 제조 기술력 확보를 위해 미국 나노H2O를 인수해 본격적인 수처리 사업에 진출했다. 현대오일뱅크와 롯데케미칼은 총 1조2000억원을 투자해 '현대케미칼'이라는 합작사를 세우고 콘덴세이트 정제와 혼합자일렌(MX) 제조공장을 연내 준공할 예정이다.

업계는 세계 경기 침체와 중국 등 경쟁국의 설비 증설에 따른 범용 석유화학 제품의 경쟁력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사업 재편이 불가피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 지난해 '석유화학 경쟁력 강화 민간협의체'를 결성한 것도 자발적인 사업구조 재편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서였다.

실제로 한국석유화학협회에 따르면 중국의 석유화학 제품 자급률은 지난 2009년 61%에서 2013년 74%로 급등했고, 오는 2017년에는 88%에 이를 전망이다.

협회는 특히 폴리염화비닐(PVC)과 고순도텔레프탈산(TPA), 부타디엔고무(BR) 등 주요 범용 제품의 자급률은 2013년 기준 각각 95%, 91%, 80%에 이른 만큼 조만간 수출국으로 전환할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최근 정부가 사업재편 관련 규제를 완화하면서 석유화학 업계의 이 같은 합작과 M&A 움직임은 더 빨라질 전망이다. 현행 공정거래법은 지주회사체제에서는 손자회사가 증손회사 지분을 100% 보유해야 하지만, 지난 2013년 개정한 외국인투자 촉진법에 따라 외국 회사와 합작사를 세울 경우 50%의 지분만 보유해도 가능하도록 규제를 완화했다.

이번 코오롱플라스틱의 합작사 설립 역시 공정거래법상에서는 증손회사 규제에 해당해 불가능하지만, 외촉법 개정이 이뤄지면서 가능할 수 있었다. 또 올해 기업활력제고특별법(원샷법)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규제의 문턱은 더 낮아졌다. 장희구 코오롱플라스틱 대표는 "증손회사 설립 규제를 해소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과 국회의 입법 덕분에 바스프와 신규 합작사를 만들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