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강성 부사장 사내이사 선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카카오, 강성 부사장 사내이사 선임

카카오는 오는 30일 열리는 정기주총에서 강성 카카오 법무총괄 부사장(47·사진)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한다고 지난 4일 공시했다.

이번 사내이사 선임은 로엔 인수로 기존 4명이던 사외이사가 총 5명으로 늘어난 반면, 사내이사는 2명에 불과해 이사회 구성원 간 적절한 균형을 맞추기 위한 결정이라는 게 카카오의 설명이다. 김수연또 향후 회사의 중요 사안들에 대한 이사회 논의 시 강 변호사와 같은 법조인이 적법한 결정을 내리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강 부사장은 서울대 법과대학 출신으로 1993년 사법연수원 22기 수료 후 김&장 법률사무소 변호사, 법무법인 지성 대표변호사, 법무법인 지평 대표변호사를 역임했다.

그는 앞으로 카카오의 법무 관련 업무와 내부 준법(compliance) 관련 업무를 총괄할 예정이다.

24년간 인수합병(M&A), 공정거래, 지적재산권(IP), 중재 등 다양한 분야의 법률자문 경험을 보유한 전문가로서, 카카오의 다양한 사업 확장에 따른 각종 대외 위험요인을 점검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김수연기자 newsnew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