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넛, 빅데이터로 북한관련 행동 예측 모델 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빅데이터를 통해 북한 움직임을 예상하는 방법이 등장해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17일 빅데이터 전문업체 와이즈넛(대표 강용성)은 서울 육군회관에서 진행된 '국방ISR융합포럼'에서 빅데이터를 활용한 북한 행동 예측 사례를 발표했다. 이날 행사는 국방정보화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회사는 북한관련 다양한 유형 관련 문서와 관련 비정형 데이터를 구문분석기술로 북한 행동방향에 대해 예측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관련 정보를 위치기반정보와 융합하면 북한 행동에 대한 예측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회사는 북한관련 비정형 문서 데이터를 대상으로 의미기반 구문분석 기술, 개체명 인식을 통한 지식화 학습기반 정교한 문형 분석, 의미기반 심도분석 등을 통해 예측 모델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강용성 대표는 "인공지능기반 빅데이터 분석기술을 통해 북한 행동 예측 가능성을 제시했다"며 "국방분야 정보활용을 통한 혁신적 국방가치 창출과 미래 군사정보체계 발전에 빅데이터 솔루션 적용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형근기자 bass007@dt.co.kr
▶이형근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