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흡연, 스트레스에… ‘속쓰린 한국인’5명중 1명

'식도, 위 및 십이지장의 질환' 68%가 40대 이상 중·노년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불규칙한 식습관, 자극적인 음식, 음주, 흡연, 스트레스 등 다양한 원인에 따라 소화계통 질환을 앓는 인구가 점차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손명세)은 지난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식도, 위 및 십이지장의 질환'에 대한 심사결정자료(건강보험 및 의료급여)를 분석한 결과, 2015년 기준 진료인원은 약 1036만명, 총진료비는 약 6725억원으로 2011년 대비 약 28만명, 198억원이 각각 증가했다고 밝혔다.

연령별 진료인원의 점유율은 40~50대 중년층이 38.6%, 40대 이상 중·노년층은 68%로 높았고, '위염 및 십이지장염', '위·식도 역류병' 진료인원이 전체 진료인원 중 78.1%를 차지했다.

특히 '위·식도 역류병' 진료인원은 2015년 약 401만명으로 2011년에 비해 약 78만명(24.1%)이 증가했으며, 증가한 '위·식도 역류병' 진료인원 중 대부분이 50대 이상(78.0%)이고, 10세 미만은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식도, 위 및 십이지장의 질환'은 흔한 질환으로 대수롭게 여기지 않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으나, 전문의의 진료 및 생활습관 개선이 이뤄지지 않으면 만성적으로 재발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진단을 위한 가장 대표적인 검사는 위장내시경이 있으며, 위장조영술, 식도 산도 검사 등이 이뤄진다.

심평원 관계자는 "설 연휴 일시적인 과식, 과음이 '위염', '역류성 식도염' 등의 질환으로 바로 이어지기는 힘들지만, 위궤양 등 기존 소화계통의 만성질환을 가지고 있는 경우 소화불량 등의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지섭기자 cloud50@dt.co.kr

음주, 흡연, 스트레스에… ‘속쓰린 한국인’5명중 1명
최근 5년간 식도, 위 및 십이지장의 질환 진료현황(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