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문체부와 750억원 디지털콘텐츠 펀드 조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컴퓨터그래픽(CG)과 가상현실(VR) 등 디지털콘텐츠 분야에 750억원을 투자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문화와 정보통신기술(ICT)의 지속적인 융합을 추진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750억원 규모 디지털콘텐츠펀드를 조성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펀드는 미래부가 270억원을 출자하고, 문체부와 중소기업청이 각각 50억원씩 투자한다. 나머지 380억원은는 국책은행과 민간의 투자를 유도할 계획이다. CG, VR, 특수효과(VFX) 등 다양한 분야에 투자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정부는 CG와 VFX 등 '전문 분야'에 250억원을 투자한다. 이 펀드는 CG/VFX 기업에 직접 지분을 투자하거나, 공동제작에 참여해 수익지분을 보유하는 프로젝트 방식이다. 그동안 CG기업은 콘텐츠를 제작할 때 단순 하청을 받는 경우가 많아 콘텐츠가 흥행에 성공해도 수익을 정당하게 분배받지 못했다. 정부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업에 직접 지분을 투자하거나 프로젝트 단위별로 투자하는 방식을 택했다.

정부는 또 디지털애니메이션과 VR 등 '문화·ICT 융합분야'에 4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미래부는 문체부, 중기청과 공동으로 국책은행 출자 협조와 외자유치 등을 통해 총 400억원 규모 '문화·ICT 융합 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 펀드는 디지털 애니메이션과 가상현실(VR) 등 융복합 콘텐츠 기업 또는 프로젝트에 중점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UHD와 웹콘텐츠, 멀티채널네트워크(MCN) 등 '차세대미디어콘텐츠' 분야에도 100억원이 투입된다. 정부는 지난해 조성한 이 펀드에 올해 60억원을 추가 출자할 계획이다.

미래부 관계자는 "디지털콘텐츠 펀드가 창조경제와 문화융성을 동시에 실현하는 핵심도구로써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spark@dt.co.kr





정부 디지털콘텐츠 투자계획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투자분야정부  투자금액민간 투자금액 (국책은행 포함)
CG/VFX 전120130250
문화·ICT 융합190210400
차세대 미디어 콘텐츠6040100
370380750

▶박지성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