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그루, 이상거래 `사전 차단` 시스템 SK증권에 구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이상 거래를 사전에 차단하는 시스템이 도입된다. 기존의 사후 대응방식 대신 예방에 초점을 맞췄다.

26일 금융 솔루션 업체인 인피니그루(대표 유경식)는 SK증권에 '이상금융거래 차단 시스템'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기존 이상금융거래 탐지 시스템(FDS)가 이상금융거래의 발생에 따른 대처를 하는 시스템이라면, 이 시스템은 여기에 더해 기계학습(Machine Learning)을 통해 이상거래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하는 솔루션이다.

인피니티그루는 '그루FDS'라는 솔루션을 기반으로 여기에 '그루딥'이라는 딥러닝 솔루션을 적용한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 솔루션은 각종 로그를 실시간 수집할 수 있고, 선재소프트의 '선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SUN DBMS)' 기반의 초고속 인메모리 아키텍처로 설계해 다양한 이상금융거래 유형을 탐지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 밖에 알테어의 엔비전 솔루션을 적용해 금융사기 패턴분석을 시각적으로 빠르게 할 수 있는 환경도 구성해 제공한다.

유경식 인피니그루 대표는 "SK증권의 이상금융거래 차단 시스템 구축사업에는 최신 딥러닝 기반의 이상금융거래 탐지기법 및 분석가시화 기술이 적용될 예정"이라며 "그루FDS는 이상금융거래 탐지·차단·대응체계에 이르기까지 FDS 구축의 모든 요소를 담았을 뿐만 아니라 스스로 데이터를 학습하는 딥러닝 기술까지 적용되어 포괄적이고 선제적인 금융사고 대응이 실현될 전망"이라고 말했다.이재운기자 jwle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