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TV 장비간 호환성·품질 확보… 새해 TTA 시험인증 서비스 개시

수요처 불편해소·객관적 검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CCTV 장비간 호환성·품질 확보… 새해 TTA 시험인증 서비스 개시

정부가 폐쇄회로(CC)TV 호환성과 품질 확보를 위한 시험인증 서비스를 시작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29일 CCTV 장비 간 상호호환성 및 품질 확보를 위해 새해부터 시험인증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이 서비스는 CCTV 산업체 간 장비 규격이 달라 상호연동이 되지 않았던 기업 등 수요처의 불편을 해소하고, CCTV의 객관적인 품질 검증을 위해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가 수행한다.

TTA 시험인증 서비스를 위한 기술 규격은 글로벌 산업체 포럼인 ONVIF(Open Network Interface Forum) 표준에서 모호하게 작성됐거나 언급되지 않았던 부분 때문에 장비 간에 상호연동이 보장되지 않았던 문제점을 해결하고 보완했다는데 의의가 있다.

미래부와 TTA는 제정된 표준의 적합성을 검증하기 위해 CCTV 관련 제조사, 수요처, 학계, 연구기관 등의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상호연동과 IP카메라, 네트워크 비디오 녹화장치(NVR)에 대한 시험규격 3종을 개발해 이를 기준으로 시험인증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제조사는 제품의 품질을 검증하고 홍보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되며, 통합관제센터 등의 수요처에서는 타사 장비 간 상호연동이 가능하고 유지비용도 절감할 수 있게 된다고 미래부는 설명했다.

미래부 관계자는 "장비 규격차이로 상호 연동 되지 않았던 수요처의 불편 해소 등을 통해 국내 CCTV 산업 경쟁력 확보가 가능하고, 대외 수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재운기자 jwle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