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센터 육성·개인권익 보호책 마련

국가정보화기본법 시행령 통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데이터센터 산업 육성과 공공 정보화에 따른 개인의 권리 보호를 위한 정책 마련에 나섰다.

15일 미래창조과학부는 국가정보화 관련 제도 보완, 데이터센터 활성화 시책 수립, 진정제도 마련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국가정보화기본법 시행령 일부 개정령안이 이날 열린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 6월 공표한 국가정보화 기본법 개정안 후속 절차가 마무리되고 오는 23일 시행을 앞두게 됐다.

주요 개정 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국가정보화를 보다 내실 있게 추진하기 위해 관련 제도를 보완했다. 국가정보화 기본계획을 정보통신전략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수립·확정하도록 하고, 매년 기본계획의 주요 시책에 대한 추진 실적을 점검·분석해 그 결과를 전략위원회에 보고하도록 했고, 행정자치부 장관이 국가정보화 시행계획의 점검·분석 대상을 확대하는 동시에 지방자치단체 시행계획의 검토·종합 역할을 맡도록 했다.

데이터센터 산업 육성을 위해 관련 규정도 신설했다. 데이터센터 정의를 법률로 규정했고, 데이터센터 활성화를 위한 기술개발과 인력양성 등의 내용을 포함한 데이터센터 구축·운영 활성화 시책을 수립·시행할 수 있도록 근거 규정을 마련했다.

또 공공정보화사업 추진에 따른 개인·기업의 권익보호 수단을 확충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국가기관(공공기관 포함)의 정보화사업 추진으로 개인이나 기업이 지식재산에 침해를 받았을 경우 정보통신 활성화 추진 실무위원회로 진정을 제기할 수 있게 하고, 진정서를 접수 받은 정보통신 활성화 추진 실무위원회는 진정을 처리해 그 결과를 피진정기관에 권고할 수 있도록 했다.

강성주 미래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이번 법령 개정은 국가정보화 추진계획의 실행력을 제고하고, 데이터센터 산업 활성화와 국민의 지식재산권 보호 수단을 확충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담고 있다"고 설명하며 "이를 통해 창조경제 실현을 위한 국가정보화 및 K-ICT 전략 추진 기반을 더욱더 튼튼히 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재운기자 jwle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