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2016 인터넷·정보보호 10대 이슈` 발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ISA `2016 인터넷·정보보호 10대 이슈` 발표
2016 정보보호 10대 이슈. 한국인터넷진흥원 제공

KISA `2016 인터넷·정보보호 10대 이슈` 발표
2016 인터넷 10대 이슈. 한국인터넷진흥원 제공

내년부터 모든 산업 분야의 '인터넷화'가 강화되면서 보안의 내재화도 확산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백기승)은 인터넷과 정보보호 분야와 관련한 내년 주요 이슈를 조망하여 산업적 수요에 맞는 정책 수립 및 기업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전문가 의견 수렴 및 ICT 종사자 대상 설문조사, 전문가 심층 인터뷰 등을 통해 선정한 '2016년 인터넷·정보보호 10대 이슈'를 13일 발표했다.

인터넷진흥원은 내년에 인터넷 분야는 '기술의 지능화', '산업의 융합화', '서비스 간 연결화'가 가속화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인터넷 분야에서 주목해야 할 주요 10대 이슈로는 △똑똑해지는 가전 '스마트홈' 시대 본격 개화 △금융 전 분야로 확산하는 '핀테크' △비즈니스 허브로 진화하는 '커넥티드카' △서비스 플랫폼으로 확장 중인 'O2O' △인터넷 신시장으로 부상하는 '가상현실' 등을 꼽았다.

정보보호 분야에서는 '새로운 위협의 현실화', '기존 위협의 심화', '대응능력의 체계화'가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하며 △프라이버시의 새로운 위협 '드론'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주요 기반시설 해킹' △신냉전시대의 서막 '국가간 사이버 갈등' 심화 △모바일로 확산되는 데이터 인질극 '랜섬웨어' △공공 부문의 '클라우드 보안 중요성' 증대 등을 선정했다.

백기승 한국인터넷진흥원장은 "인터넷을 기반으로 사회 전 분야에서 창조적 파괴를 통한 혁신이 촉진되고 있다"면서, " 증가하는 보안 위협을 최소화하는 것이 국가와 기업의 성장과 생존의 필수 요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운기자 jwle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