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기할 주파수가 없네"… 이통3사, 내년 경매전략 고심

700㎒, 투자비 절감·1.8㎓·2.6㎓, 활용도 높아 매력
2.1㎓ 황금 대역 따내기 집중 속 '플랜B' 가동 전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포기할 주파수가 없네"… 이통3사, 내년 경매전략 고심

정부가 내년 경매에 내놓을 주파수 대역과 폭을 확정하면서, 이동통신사의 전략 마련 움직임도 분주해지고 있다.

내년 4월 경매를 앞두고 이동통신 3사 모두 LTE용으로 쓰고 있는 2.1㎓ 대역이 '황금 주파수'로 집중 부각 됐지만 700㎒, 1.8㎓, 2.6㎓ 등 나머지 대역의 주파수 가치도 이에 못지 않다는 평가다. 이통 3사는 내년 경매에서 2.1㎓를 낙찰받는 데 사활을 거는 동시, 실패할 경우를 대비한 '플랜B'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미래창조과학부가 내년 경매에 내놓을 주파수 대역 4개 대역 140㎒ 폭은 5G(세대) 시대를 대비해 이통3사가 반드시 확보해야 할 핵심 자원으로, 이통 3사가 치열한 쟁탈전을 앞두고 있다.

그동안 주파수 경매에 대한 관심은 2.1㎓ 대역에 집중됐다. 정부는 내년 경매에 2.1㎓ 대역 20㎒ 폭을 내놓겠다고 확정했다. 현재 이동통신 3사 모두 이 대역에서 20㎒ 폭을 LTE용으로 쓰고 있다. 2.1㎓ 20㎒ 폭을 추가로 가져가는 이통사는 추가 설비 투자 없이 곧바로 이 대역의 통신 속도와 용량을 배로 올릴 수 있다. 따라서 3사 모두 우선 2.1㎓ 대역을 얻는데 사활을 걸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이 대역 낙찰 가격은 역대 주파수 경매에 비춰보면 1조원을 넘을 전망이다.

이통3사는 내년 경매가 다가오자 2.1㎓ 확보에 실패했을 경우를 대비한 차선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업계와 전문가는 700㎒ 대역 40㎒ 폭은 2.1㎓ 대역의 특수한 상황이 없었다면 가장 가치가 높아졌을 주파수라고 평가한다. 700㎒ 대역은 주파수의 뻗어 나가는 성질(직진성)과 장애물을 피해 돌아나가는 성질(회절성)이 우수해 1㎓ 이상 고대역 주파수에 비해 기지국 투자비를 3배 가량 아낄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주파수 용량이 광대역으로 활용 일반 주파수에 비해 배 높은 통신속도와 용량을 제공할 수 있다. 특히 이 대역은 지상파 방송의 디지털전환 이후 남은 대역으로서 국제 표준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세계모바일공급자협회(GSA)에 따르면 이미 세계 42개국이 700㎒를 LTE 통신에 쓰기로 했고, 상용화한 통신사가 있는 나라도 12개국에 이른다. 우수한 주파수 특성에 더해 1.8㎓와 2.6㎓에 이어 세번째 국제표준으로 자리잡은 것이다.

LTE 국제표준 주파수로 자리잡은 1.8㎓와 2.6㎓ 대역은 기술 발전에 따라 활용도가 높아질 전망이다. 현재 네트워크 장비와 단말기 기술 표준은 40㎒ 폭을 최대한으로 지원해 1개 대역에서 150Mbps 속도를 낼 수 있는 게 최대다. 하지만 네트워크 업체들은 앞으로 하나의 대역에서 60㎒, 80㎒ 폭까지 묶어 사용해 통신속도와 용량을 확장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1.8㎓ 대역의 경우 내년 20㎒ 폭이 매물로 나온다. 이미 40㎒ 광대역 폭을 활용하는 SK텔레콤과 KT 충분히 노려볼 만하다. 1.8㎓를 갖지 못한 LG유플러스도 국제표준 대응을 위해 충분히 노려볼 만하다는 평가다.

2.6㎓ 대역은 40㎒ 광대역폭 1개, 20㎒ 폭 1개씩 2개 블록이 매물로 나올 가능성이 유력하다. 이 중 40㎒ 폭은 지난 2013년 경매에서 유찰됐지만, 내년 경매에선 이통사들이 3㎓ 이하 저대역 주파수를 모두 차지한 상황에서 새로운 경쟁이 붙을 수 있을 것으로 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2.1㎓ 획득에 실패한 이통사는 다음 전략으로 주파수 특성이 우수한 700㎒에 몰릴 가능성이 가장 높아 보인다"며 "이통사 입장에선 4개 대역이 경매에 나오는 만큼 상대방이 필요로 하는 주파수 가격을 올리고, 다른 주파수에서 실리를 취하는 등 다양한 선택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spark@dt.co.kr
▶박지성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