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가상카드번호 서비스 시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카드, 가상카드번호 서비스 시작
현대카드는 가상카드번호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실제 카드번호 대신 이용자가 별도로 생성한 가상의 카드번호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현대카드 애플리케이션에서 가상카드번호를 발급받아 국내와 해외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지금까지 신용카드 이용자들은 결제를 위해 국내외 온라인 쇼핑몰 및 결제 서비스에 실제 카드 번호를 제공해왔다. 이 때문에 온라인 쇼핑몰 및 결제 서비스를 통한 카드정보 유출 및 2차 고객 피해가 종종 있었다는 게 현대카드 측의 설명이다.

가상카드번호는 실제 카드 1장당 1개씩 만들 수 있으며 월 3회까지 변경이 가능하다. 카드 도난, 분실, 재발급, 해지 등으로 실제 카드의 사용이 제한될 경우 가상카드번호도 자동으로 제한된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가상카드번호 서비스는 '락앤리밋'에 이은 현대카드의 디지털에 대한 원칙과 철학이 담긴 서비스"라며 "카드정보 유출 등에 대비해 고객들이 더욱 안심하고 카드생활을 하는 데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영기자 cat@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