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모바일 인터넷 시장 성숙기 진입…메신저 이용률 100% 육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모바일 인터넷 시장이 성숙기로 접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성장이 둔화되면서 관련 업계도 새로운 전략을 모색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22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백기승)은 미래창조과학부와 함께 '2015 모바일 인터넷 이용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서 모바일 인터넷 기술의 발전과 모바일 기기 보급 확대로 메신저, 소셜미디어, 쇼핑, 클라우드 등 모바일 서비스 전반의 이용률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기존 주 사용 연령층인 20~30대 외에 50대의 이용률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인터넷 일 평균 이용시간은 1시간 54분으로 전년보다 7분 증가했고, 주요 이용 장소는 가정이라고 응답자들은 답했다. 주로 이용하는 서비스는 메신저와 소셜미디어, 게임 등의 순이었다.

모바일인터넷을 통한 활동은 '자료 및 정보습득(99.8%)'과 '커뮤니케이션(99.5%)', '여가활동(96.4%)'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또 모바일인터넷 이용자의 72.5%는 '모바일인터넷을 통해 삶의 질이 상승'했고, 71.9%는 '모바일인터넷을 유선인터넷보다 선호'했다.

메신저 이용률은 전 연령대에서 100%에 근접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소셜미디어 이용률은 80.9%로 지난해 67.8%보다 대폭 상승했다. 특히 50대의 모바일 소셜미디어 사용률이 60.5%로 전년 36.7%보다 크게 증가했다.

모바일을 이용한 쇼핑 사용 비중은 52.2%로 절반을 넘어섰고, 여성(58.6%)이 남성(46.4%)보다 다소 높은 비중을 보였다. 월 평균 쇼핑 금액은 8만6000원이었으며 특히 5만~10만원 미만이 39.3%로 가장 높았다.

모바일 클라우드를 이용하는 비율은 41.7%로, 남성(43%)과 여성(40.3%)의 사용 비중이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

스마트폰에 설치한 평균 앱 개수는 48개이며 최근 1개월 내 이용한 앱은 평균 10.4개로 21.7%인 것으로 나타났다. 태블릿(스마트패드)의 경우 각각 31.8개와 7개로 스마트폰에 비해서는 낮았으나, 1개월 내 이용한 앱의 비중은 22.0%로 유사하게 나타났다.

김주영 한국인터넷진흥원 정책연구단장은 "국민의 실생활 전반에서 모바일기기를 통한 인터넷 활용이 보편화 되고 있다"며, "급변하는 IT 시장에서 혁신과 부가가치 창출을 주도하는 리더국가의 지위를 확보하기 위해서 모바일 산업 활성화 및 시장 건전화, 인터넷 이용환경 개선 등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이재운기자 jwle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