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ICT 기업 `커넥트 W` 참여

8개 기업 8100만달러 계약 성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래창조과학부는 정보통신기술(ICT) 업체들의 신흥국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1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커넥트(Connect). W 2015'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국내 ICT 기업들이 신흥국 등 해외 15개국의 ICT 관련부처 고위관료와 통신사 관계자들과 만나 해외진출을 위한 콘퍼런스와 비즈니스 미팅 등을 진행했다.미래부는 이번 행사에서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베트남, 방글라데시 통신사와 국내 8개 ICT 업체가 8건, 약 8100만 달러(약 943억8000만원) 규모의 계약과 공동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코발트레이, 한국사이버결제, 유에스와이에스, 아이백스랩 등 전자결제·보안 업체가 참여한 공동 컨소시엄은 인도네시아 티아이폰과 약 4000만 달러 규모의 카드 결제단말기 공급 계약을 맺었다.



또 플러스텍은 베트남 VNPT 비나폰, 말레이시아 엔코랄 디지털솔루션과 청소년 유해물 차단서비스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키로 각각 약 2000만달러짜리 계약을 체결했다. 행사에서는 또 각국의 통신시장 현황과 해외 통신사들의 사업전략도 발표됐다.

최영해 미래부 국제협력관은 "개도국 통신사업자와 국내 기업의 파트너십을 확대해 해외진출 전략의 하나로 적극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spark@
▶박지성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