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인터넷진흥원, 청소년 대상 화이트해커 특강 진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래창조과학부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정보보호 미래 꿈나무 육성을 위해 정보보호 분야 유명인사들이 청소년을 대상으로 '정보보호 드림(DREAM) 공작소'를 18일 서울 선린인터넷고등학교에서 진행했다. 이 행사는 매달 전국의 정보보호 특성화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화이트해커, 창업자, 교수 등 정보보호 분야 국내외 유명인사가 릴레이 형식으로 강연을 비롯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이날 행사에 일일교사로 참여하는 젊은 화이트해커와 창업자 들은 보안 전문가가 갖출 역량과 경험담 등을 자유롭게 이야기할 예정이다. 특히 이정훈 삼성SDS 연구원은 유명 해킹대회인 세계 버그바운티 최대 상금 수상과 각종 해킹대회(DEFCON, Pwn2Own 등) 우승 경험담 등 화이트해커의 꿈을 이루기까지의 과정을 이야기하고 이기택 해커연합 하루(HARU) 회장은 보안전문가의 윤리의식에 대한 중요성을 강의할 예정이다.

또 유동영 KISA 사이버보안인재센터장은 사이버위협 양상, 정보보호 직종 등 정보보호 분야에 대한 최신 동향과 최고 수준 사이버보안 전문가를 양성하는 K-쉴드(Shield) 인력 양성 프로그램, 정보보호 특성화대학 등 보안 인재를 위한 맞춤형 교육을 소개한다.

미래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매월 1회 전국의 정보보호 관련 특성화고 등 고교생을 대상으로 화이트해커, 창업자, 교수 등 정보보호 분야 국내외 유명인사가 릴레이 형식으로 강연에 참여해 정보보안 분야 유명인들의 소중한 경험을 나눠주고, 정보보호에 대해 올바르게 인식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펼쳐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재운기자 jwle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