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스마트폰 악성앱 감염 피해 방지

통신3사와 협력 '응급 사이버 치료체계' 운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래창조과학부는 스마트폰 이용자의 악성앱 감염 피해를 줄이기 위해 10월 1일부터 이동통신 3사에서 '모바일 응급 사이버 치료체계'를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이동통신사업자는 문자메시지 사기(스미싱) 등에 대해 정보유출지와 해커의 명령 서버(C&C) 등을 차단, 피해를 축소하는 방식의 치료 활동을 했지만 단말기에 설치된 악성앱을 삭제하지 않을 경우 추가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이 문제로 지적돼 왔다. 최근 악성앱은 정보유출지 등이 차단된 이후에도 해커가 전송한 SMS를 통해 정보유출지 등을 변경해 정보유출 및 스미싱 문자를 유포하는 사례가 적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에 미래부는 인터넷진흥원, 통신3사와 협력해 악성앱에 감염된 스마트폰을 식별하고 치료를 안내하는 '모바일 응급 사이버 치료체계'를 구축했다. SK텔레콤은 지난 4월 10일부터 치료서비스를 제공해 8월말까지 자사 가입자를 대상으로 총 1만9338건에 대해 악성앱 감염 사실과 치료방법을 안내했다. 10월 1일부터는 KT와 LG유플러스도 관련 시스템을 구축하고, 자사 가입자를 대상으로 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강은성기자 esthe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