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보안원, 핀테크 보안수준 진단 서비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보안원은 25일부터 '핀테크 신기술 보안수준 진단업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 업무는 핀테크 기업이 금융보안원에 보안 수준 진단을 의뢰하면, 금융보안원은 해당 기업의 핀테크 기술을 진단해 그 결과를 해당 기업에 제공하는 것이다.

우선 시장수요를 고려해 IC카드접촉, 생체인증, TEE(안전실행환경), 토큰화 등 4개 신기술 분야에 대해 진단을 시행한다. 4개의 분야 이외의 신기술에 대해서는 금융보안원에서 핀테크 지원 센터와 연계해 보안컨설팅을 제공하며, 이를 통해 시장 수요파악 후 진단대상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핀테크 기업의 설계, 구축, 테스트 등 개발주기에 따라 필요한 진단을 선택 할 수 있도록 진단유형을 구분했으며, 사전상담을 통해 기업에 적합한 진단업무를 안내받을 수 있다. 핀테크 신기술 보안수준 진단결과를 통해 해당 기업이 스스로 보안수준을 높이고 필요 시 금융회사 제휴에도 핀테크 기술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금융보안원 측의 설명이다.

김영린 원장은 "핀테크 기업은 보안수준진단을 통해 자사의 기술에 대해 검증할 기회를 확보하고, 이를 수용하는 금융회사는 신기술의 보안수준에 대한 사전검증을 통해 보안강화와 비용절감 등의 효과를 동시에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은성기자 esther@d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