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통합전산센터, 빅데이터 활성화 위해 관·학·연 MOU 체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통합전산센터가 빅데이터 활용을 확대하기 위해 관련 대학 및 연구소와 손을 맞잡았다.

행정자치부 정부통합전산센터(센터장 김우한)는 빅데이터 최신 기술과 시장 동향 등의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빅데이터 관련 대학 및 연구소와 협의체를 구성했다고 21일 밝혔다.

정부통합전산센터는 이날 충북대와 업무협약(MOU) 체결을 시작으로, 충남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과 기관별 특화된 빅데이터 기술을 통합센터 빅데이터 플랫폼에 적용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정부통합전산센터와의 협업 분야는 충북대가 데이터 품질 관리 등 빅데이터 관리체계를, 충남대는 정보보호 기술, 분석 기법, KAIST는 위치기반 데이터마이닝, 검색기법, ETRI는 사회변화 예측 시뮬레이션 등이 선정됐다.

정부통합전산센터 관계자는 "빅데이터 분야에서 한발 앞서있는 충북대, 충남대, KAIST, ETRI와 협력체계를 구축해 다가오는 데이터 시대의 선도국가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철기자 jungyc@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