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맨유와 협약… 피파온라인3에 선수 이미지 등 독점 활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넥슨, 맨유와 협약… 피파온라인3에 선수 이미지 등 독점 활용
11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넥슨-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아시아 조인식에서 박지원 넥슨 대표(왼쪽), 제이미 리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아시아 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넥슨 제공


넥슨은 11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구단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FC(이하 맨유)의 지적재산권(IP) 활용에 관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에 따라 넥슨은 자사가 서비스하고 스피어헤드가 개발한 온라인 축구게임 'EA 스포츠 피파 온라인 3(이하 피파 온라인 3)'에 맨유 콘텐츠를 독점 제공한다. 또 국내 프로모션 시, 구단 로고와 앰배서더(홍보대사) 등 맨유의 공식 마케팅 자산을 활용할 예정이다. 특히 넥슨은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 및 바비 찰튼, 브라이언 롭슨, 박지성 등 맨유에서 활약했던 선수 7인을 포함해 현재 1군 선수명단 기록 자료를 게임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맨유 전용 경기장 '올드 트래포드' 관련 자료도 사용할 예정이다.

박지원 넥슨 대표는 "구단의 오랜 역사와 EPL 최강팀의 이미지를 게임과 잘 결합해 멋진 결과물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