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빅데이터 유통생태계 구축 추진

정보화진흥원, 데이터 부가가치 높여 산업 활성화 모색
법률·컨설팅 지원 통해 생산·유통 시장 조성 나서기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빅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위해 유통생태계 구축에 나선다. 미국과 일본은 빅데이터 전문 유통업체와 포털 등을 통해 유통, 재생산되면서 부가가치를 높이는 반면, 국내는 유통채널이 부족해 빅데이터 확산이 더디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29일 소프트웨어(SW) 업계에 따르면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연말을 목표로 국내 빅데이터 유통시장 조성에 나선다. 이를 위해 진흥원은 현재 국내 빅데이터 제작과 유통 현황을 파악하고, 관련 업체 법률지원, 컨설팅을 통해 유통 활성화를 추진한다. 해외 빅데이터 유통 활용 사례를 점검해 국내에 도입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정부는 빅데이터가 올해부터 각 사업영역에서 본격화되면서 공공기관, 기업별로 생산되는 데이터의 양은 급증하고 있으나, 가공과 유통활동이 부족해 부가가치를 내지 못한다는 판단이다. 실제 공공기관과 지방자치단체 공공데이터의 양이나 활용성은 낮은 상황이다. 정부는 공공데이터를 다른 서비스와 쉽게 연동할 수 있도록 응용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API) 형태로 제공토록 권장하고 있으나, 전체 공공데이터 중 극히 일부만 API로 제공되며, 제공되는 API도 활용성이나 사업성이 낮은 항목이 대부분이다.

미국의 경우 공공·민간에서 빅데이터 유통에 필요한 오픈 API를 1만건 이상 공개했으며 매년 40%씩 증가하는 추세다. 일본은 빅데이터 유통량이 2005년 42만 테라바이트에서 2012년 221만 테라바이트로 5.5배 급성장했으며 총무성이 빅데이터 수집, 유통을 위해 '오픈데이터 가이드라인'과 '정부표준규약'을 제정했다.

반면, 우리는 빅데이터 생산과 활용, 거래와 관련된 제반 사항이 미비해 급증하는 데이터의 활용성이 제한적인 상황이다. SW업계에서는 데이터에 기반한 경제 활동이 중요해지는 시점에서 우리나라도 데이터의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해 빅데이터 관련 제반 사항에 대한 표준 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데이터 컨설팅 전문업체 엔코아 관계자는 "현재 국내에서 생산되는 데이터는 기준과 규격이 없이 쌓이고만 있으며 대부분 재가공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데이터 유통 자체가 하나의 산업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빅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위해 관련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형근기자 bass007@
▶이형근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