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책임성 강화"… 게임위, 조직개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게임물관리위원회(위원장 여명숙)는 오는 8월 1일 조직개편을 단행한다고 29일 밝혔다.

게임위는 기존의 4부 3팀의 조직체계를 문제 해결 프로세스 중심의 8팀제로 개편해 팀별 자율성과 책임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자율등급분류제도 도입 등의 정책변화와 출입·조사권한위탁 등 사후관리 기능이 강화됨에 따라 기존 조사관리부를 조사관리팀, 자율등급지원팀, 수도권관리팀 등 3개 팀으로 나눠 전문성과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는 설명이다.

또 정책기능을 담당하던 기존의 정책기획부를 신성장 사업발굴과 전략에 특화된 사업기획팀으로 재편했다. 분야별 정책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정책기능을 각 팀으로 분산했다고 게임위 측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등급분류시스템을 고도화하기 위해 정보기술팀을 신설했다. 이 밖에 소송·내부 법률자문과 관련한 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해 법무팀을 신설했다.

여명숙 게임위 위원장은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조직 기강을 다잡을 것"이라며 "전문성과 공정성을 기반으로 전 직원이 국민에게 신뢰받는 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