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보안업체, 전세계 안드로이드폰 95% "가만있어도 해킹"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美 보안업체, 전세계 안드로이드폰 95% "가만있어도 해킹"
사진=연합뉴스

미국 보안업체에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95%가 보안 취약하다고 발표했다.

28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사이버보안업체 짐페리엄은 "안드로이드에는 문자메시지에 첨부된 영상을 사용자가 보기 전에 미리 로드하는 기능이 있는데, 해커들이 이를 악용해 비디오 파일에 악성 코드를 심어서 목표물을 감염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의 '스테이지프라이트'(무대공포증)라는 코드에 이런 취약점이 있다는 것.

이는 지금까지 발견된 안드로이드 취약점들 중 최악이며 피해자가 아무런 행동을 하지 않아도 감염시킬 수 있기 때문에 극도로 위험하다고 짐페이엄측은 설명했다.

짐페리엄은 "이런 종류의 공격 대상은 누구든지 될 수 있다"며 전 세계 안드로이드폰의 95%인 9억5천만대에 이 취약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짐페리엄은 이 취약점에 관한 상세한 연구 내용을 다음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컴퓨터 보안 전문가 회의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부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