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택시업계, 우버 상대로 거액의 손해배상 소송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캐나다 토론토 택시업계가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 우버를 상대로 거액의 손해 배상을 요구하는 집단 소송을 제기했다.

토론토 택시 업계는 23일(현지시간) 택시 소유주인 도미니크 콘제비치씨를 대표로 온타리오 고등법원에 우버가 온타리오주 도로교통법을 위반한 불법 영업을 해 현지 택시와 리무진 업계에 피해를 줬다며 4억1000만 캐나다달러(약 3650억원)의 손해배상 청구를 제기했다.

업계는 또 온타리오 주내 우버의 영업활동 중단 명령을 내려줄 것을 법원에 요청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소송에는 택시·리무진 운전사와 택시 소유주 및 법인 등 주내 관련 종사자가 모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소송과 별도로 토론토에서는 우버 운전사 11명이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각각 재판을 받고 있고 다른 36명은 택시면허법 위반으로 기소됐다.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