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메신저 ‘바로톡’, 46개 전 부처로 확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공무원 메신저 ‘바로톡’, 46개 전 부처로 확대
바로톡 화면

공무원 업무전용 이동통신 메신저 바로톡이 전 중앙부처로 적용이 확대된다.

행정자치부는 현재 6개 기관에서 시범 사용하고 있는 공무원 메신저 바로톡을 46개 중앙행정기관을 대상으로 확대 보급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개발된 바로톡은 공무원들이 이동이나 출장 중에도 스마트폰으로 업무 관련 대화나 보고서를 공유할 수 있게 도와주는 메신저다. 이 메신저는 기본적인 채팅기능과 사진 및 파일 등을 주고받을 수 있으며, 직원 검색, 정책 브리핑 검색 기능도 있다.

특히 바로톡은 메시지 암호화로 안전한 송수신이 가능하고, 대화내용을 서버에 저장하지 않아 사생활 보호도 가능하다고 행자부는 설명했다. 행자부는 지난해 말부터 올해 6월까지 기획재정부 등 6개 기관 7300명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운영했으며, 올해 연말까지 13만명 가량이 추가로 사용할 것으로 예측했다.

정재근 행자부 차관은 "바로톡 서비스 확산에 따라 부처간에 소통과 협업이 수월해지고, 기존 모바일 전자결재 등의 기능을 가진 바로일터와 함께 모바일 협업 기반이 완성됐다"며 "향후 정부3.0의 대표적인 협업모델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용철기자 jungyc@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